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Posted at 2009.06.17 13:56// Posted in sentimental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어제 밤 잠이 안와 뒤척이다가 우연히 과거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눈 앞에서 펼쳐지던 과거의 그날들은 자세히 볼 수는 없었지만 나의 옛날이라는 사실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조용히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그리고 한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로 한 번만 돌아갈 수 있다면...'


2003년 겨울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직장 때문에 다른 나라로 가게 되었죠. 그때의 전 제가 좋아하던 친구들과 풍경들을 버리고 간다는게 너무나 마음에 들지 않았죠. 하지만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었어도 어렸던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그대로 베트남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나라와 새로운 환경은 너무나도 낯설었고 저는 그때 다짐을 했지요.

'절대 이 곳을 그리워하지 않겠다'

그때로부터 6년이 지났습니다. 그리고 저는 베트남에서의 추억 역시 너무나 소중하고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2003년 겨울 그때 당시 전 몰랐습니다. 제가 이렇게 그때를 그리워할지를.

유년기 시절에 제가 하지 못했던 행동들 중 가장 후회되는 한가지 행동이 있었습니다. 바로 사진입니다. 디카가 보편화 되기 이전이나 이후이나 전 사진을 잘 찍지 않았고 저 역시 찍히는 걸 싫어했습니다. 친구들이 사진 찍으면 전 물러나 있었고 찍는다 해도 뒤로 가있거나 그랬죠. 아마 제 얼굴이 맘에 안들어서였을꺼에요.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저렇게 하다보니 남는게 하나도 없더군요. 심지어 전에 살던 집들 사진조차 없습니다. 이렇게 아쉬울 줄이야.

그래서 디카를 산 뒤로는 많이 찍으려고 노력했었습니다. 다행히 디카를 산 이후에 사진들은 어느 정도 많이 남아있구요. 하지만 다시 한번 안타까운 일이 일어납니다.

몇 달전 프로그램을 잘 못 깔아서 컴퓨터를 어쩔 수 없이 포맷을 해야되었습니다. 다행히 약간의 사진들은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올라가있었지만 혼자만 간직하려고 모아둔 대부분의 사진들은 날아가버렸습니다. 어디서도 찾을 수 없네요.

이 생각이 어제도 나 미친듯이 제 방을 뒤졌습니다.

'백업해놓은 파일들이 있을꺼야..'

하지만 나오지 않더군요. 그렇게 제 추억들은 날아가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생각이 들더군요.

과거는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소중하다.

그렇습니다. 과거는 돌아갈 수 없고 되돌릴 수 없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시간도 이미 과거가 된 거겠죠. 그렇기에 더욱 아름답습니다.


이렇게 어제 잠이 들었습니다.








신고

'sentimen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학을 앞두고.  (0) 2010.08.24
말보다 행동으로 보이라.  (0) 2009.10.13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0) 2009.06.17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0) 2009.06.10
Too soon old, Too late smart (11)  (0) 2009.05.03
비오는 밤  (0) 2009.02.13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