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패자의 역습 리뷰

Posted at 2009.07.03 14:04// Posted in movie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리뷰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는 챠오입니다. 근 한달간 슬럼프에 빠져 도통 블로그에 글을 올릴 수 없었습니다. 쉽게 말해서 소재가 고갈된 것이죠. 이 때 느낀 여러 생각들은 조만간 글로 올리겠습니다. 그럼 오랜만에 포스팅 시작해보겠습니다.
 


2007년에 개봉한 트랜스포머(편의상 트랜스포머 1이라 부르겠습니다.)는 모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고 갔습니다. 항상 만화로만 보았던 로봇들이 실제로 영화에서 보이는 모습을 보고 적잖히 충격 받았던 모습이 생생합니다. 그것도 무려 변신 로봇이죠. 악의 축과 대항하는 옵티머스 프라임과 그 친구들을 보며 '우와 이제 이런 영화도 가능하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엔딩으로 트랜스포머 2를 암시했었죠.

그랬던 트랜스포머가 오랜 침묵을 깨고 트랜스포머 2로 돌아왔습니다. 정확히는 트랜스포머:패자의 역습 이겠죠. 첫날부터 엄청난 매진행진에 심지어 메가박스 코엑스는 2,3관 빼고는 전관을 트랜스포머로 돌리는 만행?을 저질렀죠. 이런 노력에도 전관이 거의 매진되는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현재로도 그렇구요.

처음 트랜스포머2를 보러 간 건 저번주 일요일이었습니다. 트랜스포머를 보러 가자 하고 인터넷으로 예매하고 쫄래쫄래 영화관으로 갔습니다. 영화에 집중하기 위해서 혼자갔었구요.(물론 여자친구한테 많이 혼났긴 했습니다..) 제가 갔었을 때도 거의 매진이었고 다행히 혼자였기 때문에 의외로 좋은 자리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트랜스포머2를 보고난 첫 느낌은 한마디로 최고였습니다. 물론 트랜스포머2에 대해 너무나도 많은 기대를 했었기 때문에 적잖히 실망한 것도 있지마는 그래도 최고라고 평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남자가 좋아할 만한 소재는 죄다 나온 듯한 영화에다 질까지 좋아서 모든 이들을 흥분시키기에는 충분했습니다. 밀리터리, 자동차, 여자, IT까지 남자들이 열광하는 모든 것들이 총집합해서 화려한 영상을 보여줬습니다. 거기다 이번엔 트랜스포머1보다 더 큰 로봇들을 등장시키면서 스케일까지 확실하게 키웠죠.

하지만 지난 트랜스포머1에서는 '로봇 싸움'에 중점을 맞췄다면 이번엔 싸움보다는 로봇의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 느낌입니다. 로봇영화이지마는 마치 사람들이 나오는 영웅 영화처럼 느껴졌었고 중간에는 살짝 지루한 적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적절한 유머가 이러한 점을 달래주었고 더욱 재밌는 영화를 만들어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꼬맹이 로봇이 주인공 여자친구한테 매달릴 때 영화관 전체가 다 웃음바다가 되었었죠)  

어찌됐든 트랜스포머2는 남자의 욕구를 다 충족시켜준다는 점에서 볼 가치가 있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혹시 아직 못 보신 분이 계신다면 꼭 보시길..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