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어제 고등학교 한 친구가 입대한 다는 것을 빌미로 고등학교 동창들이 모두 모이게 되었습니다. 아직 스물 셋인 나이이지만, 왜 이렇게 오랜만에 만난 느낌이었을까요? 하지만 금세 어제 만났다가 오늘 또 만난 것처럼 허물없이 와글와글 하기 시작했습니다. 술이 한잔 들어가고 고기 한 점 먹으면서 한 명 한 명 말하기 시작합니다. ‘그 왜 예전에 그랬잖아~기억 안나 그때?’ 하며 시작되는 우리의 옛날 이야기들은 아무리 그 당시 민망했던 일들이라도 좋은 안주거리입니다. 한 명씩 서로 그 당시에 있었던 이야기들을 한 보따리씩 풀기 시작하고 어느 사이 술이 떨어져가고 고기가 줄어갑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이렇게 서로 만나 옛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어느 사이 오랫동안 만나지 않았던 벽이 허물어지며 그 당시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땐 그랬지……’ 이 말 한마디가 얼마나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렇게 시작되는 추억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참 힘이 되는 이야기들입니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빨리 고등학교 생활이 끝나길 바랬고 어찌나 대학교에 빨리 들어가서 대학교에 가고 싶어했는지 지금은 살짝 웃음이 납니다. 지금 만약 너 혹시 3년 전이나 5년 전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할래?’ 라고 물으면 당연하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헌데 그 때는 그리도 나이를 먹고 싶어하고 대학교에 입학하길 원했을까요? 지금은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그 당시에도 중학교 때를 추억하고 되돌아가고 싶었을까요? 아마도 그랬을 겁니다. 중학교 당시의 추억들도 참 소중하고 아름다웠거든요. 갑자기 기억나네요. 중학교 3학년 말에 다른 학교로 전학가면서 정말 많이 아쉬워하고 슬퍼했는지 말이죠. 언젠간 다시 돌아와야지 라고 다짐했는데 그 다짐은 아직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어떨까요? 오늘날들의 이 날들을 미래의 나는 그리워할까요? 분명 2년 뒤에도 지금을 그리워 할겁니다. 역시나 그땐 그랬지……’ 하며 오늘을 회상할겁니다. 그러면서 오늘 적은 이 글들을 보며 웃고 있겠죠.

 

후회 없는 삶을 살자항상 회상의 결말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중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첫사랑을 회상하든,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언제나 아쉬움이 남거든요. 그 어떤 하루가 아쉽지 않을까요? 그 당시에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지금은 얼마나 기억에 남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왜 좀더 참여하지 않았을까 하며 고민도 해보고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추억이 남지 않았나 하며 위로하기도 합니다. 어찌됐든 책장에 인쇄된 활자나 마찬가지인 과거인걸요. 지금 제가 애써봤자 과거는 바꿀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아름답지요.

 

프로포즈 대작전이라는 일본 드라마가 있습니다. 드라마는 주인공이 과거의 실수들을 모면하기 위해 요정(요정이라기 보다는 아저씨)의 힘을 빌려 과거로 잠깐 가서 실수를 바로 잡고 옵니다. 하지만 이렇게 바로 잡고 와도 언제나 후회를 합니다. 완벽한 과거는 없기 때문일 겁니다. 오히려 이런 후회나 아쉬움이 과거를 더욱 아름답게 만드는 요소 인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나눈 추억이야기들이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술 잔을 한 잔 부딪치며 나눴던 이야기들이 앞으로 살아가는데 힘이 되겠죠. 그리고 이렇게 다시 혼자 회상하는 이 추억들이 내일의 안주거리가 될 겁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스톤에이지를 시작했습니다.

Posted at 2009.08.01 22:37// Posted in - Personal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톤에이지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스톤에이지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요즘 들어 심심풀이로 할 게임을 계속 찾아 방황하던 차에 예전부터 가끔씩 해왔던 스톤에이지를 하게 되었습니다. 스톤에이지는 대략 8년전부터 있던 게임으로 석기시대가 배경인 게임입니다. 공룡인 페트를 키우고 레벨을 올리는 소위 rpg 류의 게임이죠. 원래는 이니엄에서 서비스 했던 게임인데 몇 년전 이니엄이 서비스를 중지하고 넷마블이 판권을 사서 넷마블에서 새로 서비스해오고 있습니다. 덕분에 예전에 키우던 케릭이나 펫들을 다 사라졌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톤에이지의 게임화면>


#1.

항상 그래왔던 것 같습니다. 예전부터 온라인 게임을 하면 리니지를 주로 했는데 리니지를 하다가 질리면 항상 이 게임을 하곤 했습니다. 1년 중에 두~세달정도 쉬엄쉬엄 하게 되는 게임이 이거였죠. 또 이 게임이 좋았던 것이 턴제이고 리더를 안 하는 이상 컨트롤은 단순히 몬스터만 순서대로 클릭하면 되는지라 단어 외우면서 하기 참 좋았던 게임이죠. 어차피 다른 사람과 달리 저 같은 경우는 펫의 능력치가 A급이 되는지 F급이 되는지 상관하지 않는터라 그냥 적당히 레벨 올리면서 채팅하는게 주 이다보니 저렇게 공부하면서 해도 병행이 잘 되더라구요. 그리고 은근히
단어가 잘 외워진다는게 특성입니다. 짧은 시간 집중해서 단어보고 클릭하고 하다보니 단어도 잘 외워지고 단어 목표한 것 다 외운 후에 레벨 보면 또 꽤 올라있고 하는게 이 게임의 재미였죠.


#2.

예전에 비해 게임을 하는 연령층이 많이 낮아졌습니다. 옛날에는 최소 중학교 였던 것 같은데 지금은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다양하더군요. 그리고 무분별한 인터넷의 보급화로 인하여 게임이 많이 삭막해졌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게임을 하면서 대화도 많이 하고 인심도 좋고 했지만 지금은 게임을 하다보면 서로에게 무분별하게 욕하는 장면들도 많이 보고 대화자체도 많이 없어졌습니다. 파티원끼리 대화하는 것이 재미였던 이 게임이었는데 지금은 많이 변했죠. 아마 그 이유 중에 하나가 게임의 무료화인 것 같습니다. 옛날 이니엄에서 서비스를 할 당시에는 한달에 9900원이라는 정액제 요금을 내고 게임을 하였는데 지금은 무료라 접근이 좀더 용이해졌습니다. 그래도 가끔 괜찮은 사람들도 많이 보고 대화도 재밌는 경우가 있어서 다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많은 유저들>


#3.

넷마블에서 서비스를 하기 시작하면서 아쉬운 점이 많이 생겨났습니다. 아기자기 했던 게임이 약간은 저급화가 되었다고 할까요? 엄청난 캐쉬템과 캐쉬펫 그리고 각종 편의성 아이템의 유입으로 게임이 약간 재미없어졌습니다. 그 예로 옛날에는 스톤에이지 최고의 펫이었던 모가로스가 지금은 옛날에 비해 많이 별볼일 없게 되었죠. 보통 캐쉬펫의 경우 기존의 펫보다는 훨씬 좋기 때문에 대전에서도 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저같이 옛날 페트 위주로 키우는 사람들은 약간 소외감을 느끼게 되죠. 뭐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하하.



#4.

혹시 넷마블 스톤에이지 해와 달 서버 하시는 분들 있으면 연락주세요. 명교라도 합시다 ^-^












  1. 여비여비
    2009.10.19 16:32 신고 [Edit/Del] [Reply]
    헐 이게 얼마만에 보는 스톤에이지인가요 ㄷㄷ

    재미는있나요?
    • theciao
      2009.10.20 09:38 신고 [Edit/Del]
      지금은 잠시 안하는 중입니다^^; 근데...재미는 있죠 예전에 비해서 펫도 많이 추가되고 사람도 많아서 재미는 있습니다. 단, 단점은 초딩이 너무 많다는 것과 옛날 구펫들이 힘을 못써요. 캐쉬펫들한테 쉽게 먹혀버리니..ㅠ
  2. 김스크
    2009.11.12 19:06 신고 [Edit/Del] [Reply]
    저는 일본스톤에이지 하고 있는데 넷마블로 넘어간뒤 일본쪽 계속 하고 있는데 구펫과 신펫간에 성장률차이가 없고 듀얼시스템에서는 명문화된 - 대전장에 가보면 간판 같은거 있는데 룰이 나옴 - 규칙을 이용하니 주술, 펫교체, 레벨에 따른 체급사용등 체계적인 게임룰로 듀얼에서도 진짜 넷마블의 그것에서 느끼지 못하는 참 재미를 느낄 수 있었어요.
    • theciao
      2009.11.13 09:30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김스크님! 댓글 감사합니다.
      오호, 그렇군요. 원래 스톤에이지가 일본에서 오지 않았나요? 예전 이니엄 할 때도 일본하고 판권문제로 이니엄이 사업을 접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말씀하신 것처럼 훨씬 활성화 되어있나보네요. 부럽습니다. 이놈의 넷마블은 시스템을 개선/개발 시키는게 주가 아닌 캐쉬펫/템 파는데 중점을 두니 게임이 점점 재미없게 변해가버리네요. 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