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어제 고등학교 한 친구가 입대한 다는 것을 빌미로 고등학교 동창들이 모두 모이게 되었습니다. 아직 스물 셋인 나이이지만, 왜 이렇게 오랜만에 만난 느낌이었을까요? 하지만 금세 어제 만났다가 오늘 또 만난 것처럼 허물없이 와글와글 하기 시작했습니다. 술이 한잔 들어가고 고기 한 점 먹으면서 한 명 한 명 말하기 시작합니다. ‘그 왜 예전에 그랬잖아~기억 안나 그때?’ 하며 시작되는 우리의 옛날 이야기들은 아무리 그 당시 민망했던 일들이라도 좋은 안주거리입니다. 한 명씩 서로 그 당시에 있었던 이야기들을 한 보따리씩 풀기 시작하고 어느 사이 술이 떨어져가고 고기가 줄어갑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이렇게 서로 만나 옛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어느 사이 오랫동안 만나지 않았던 벽이 허물어지며 그 당시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땐 그랬지……’ 이 말 한마디가 얼마나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렇게 시작되는 추억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참 힘이 되는 이야기들입니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빨리 고등학교 생활이 끝나길 바랬고 어찌나 대학교에 빨리 들어가서 대학교에 가고 싶어했는지 지금은 살짝 웃음이 납니다. 지금 만약 너 혹시 3년 전이나 5년 전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할래?’ 라고 물으면 당연하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헌데 그 때는 그리도 나이를 먹고 싶어하고 대학교에 입학하길 원했을까요? 지금은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그 당시에도 중학교 때를 추억하고 되돌아가고 싶었을까요? 아마도 그랬을 겁니다. 중학교 당시의 추억들도 참 소중하고 아름다웠거든요. 갑자기 기억나네요. 중학교 3학년 말에 다른 학교로 전학가면서 정말 많이 아쉬워하고 슬퍼했는지 말이죠. 언젠간 다시 돌아와야지 라고 다짐했는데 그 다짐은 아직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어떨까요? 오늘날들의 이 날들을 미래의 나는 그리워할까요? 분명 2년 뒤에도 지금을 그리워 할겁니다. 역시나 그땐 그랬지……’ 하며 오늘을 회상할겁니다. 그러면서 오늘 적은 이 글들을 보며 웃고 있겠죠.

 

후회 없는 삶을 살자항상 회상의 결말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중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첫사랑을 회상하든,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언제나 아쉬움이 남거든요. 그 어떤 하루가 아쉽지 않을까요? 그 당시에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지금은 얼마나 기억에 남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왜 좀더 참여하지 않았을까 하며 고민도 해보고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추억이 남지 않았나 하며 위로하기도 합니다. 어찌됐든 책장에 인쇄된 활자나 마찬가지인 과거인걸요. 지금 제가 애써봤자 과거는 바꿀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아름답지요.

 

프로포즈 대작전이라는 일본 드라마가 있습니다. 드라마는 주인공이 과거의 실수들을 모면하기 위해 요정(요정이라기 보다는 아저씨)의 힘을 빌려 과거로 잠깐 가서 실수를 바로 잡고 옵니다. 하지만 이렇게 바로 잡고 와도 언제나 후회를 합니다. 완벽한 과거는 없기 때문일 겁니다. 오히려 이런 후회나 아쉬움이 과거를 더욱 아름답게 만드는 요소 인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나눈 추억이야기들이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술 잔을 한 잔 부딪치며 나눴던 이야기들이 앞으로 살아가는데 힘이 되겠죠. 그리고 이렇게 다시 혼자 회상하는 이 추억들이 내일의 안주거리가 될 겁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Posted at 2009.06.10 00:44// Posted in sentimental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항상 옛날 기억을 회상한다. 쏴아아아 떨어지는 빗소리에 취하다 보면 어느새 옛날 사진들을 뒤적이며 그 때를 추억한다. 비가 많이 왔었지 하며.. 아득히 기억나는 그 시간들을 그때는 왜 소중하다고 생각하지 못했을까.


참 후회되는게 많다. 가장 후회되는 것 중에 하나는 많은 사진을 남기지 못 한것이다. 그곳에 있던 3년동안 많은 시간과 추억들이 있었는데 단지 기억하기만 하고 사진으로 남기지 못했다는게 너무나 후회가 된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들, 그리고 의미없이 흘러간 시간들이라도 찍어서 남겨둘껄 하고 아직도 후회한다. 왜 그러지 못 했는지.. 그래도 몇되지 않은 사진들을 보면서도 이때 참 좋았었지, 이때 참 재밌었지 하고 회상하다보면 어느덧 미소가 걸린다. 그러면서 나도 모르게 사진 보기 삼매경에 빠져든다. 정말 대충 찍은 사진이라도 왜이리 재밌게만 느껴지는지..

또 한가지 후회되는 것은 내가 사진에 찍히는 것을 싫어했던 것이다. 나 자신의 얼굴이 맘에 안들어 설령 카메라를 들이대기만 하면 획 하고 피했는데 지금와서 그렇게 후회될 수가 없다. 많은 사진들에 내 얼굴이 없다. 분명히 난 거기 있었는데 함께 즐기고 생활하고 있었는데 내 얼굴은 없다. 다행히 그리 많지 않아도 어느정도 있긴 하지만, 내가 얼굴을 피했던 기억이 생생하게 나는 그러한 사진들을 보면 아직도 후회가 든다. 물론 지금이야 사진 찍는다하면 무조건 들이대려고 하지만 그때는 그게 그렇게 싫었다.

 
그 때로부터 참 많은 시간이 지났다. 그 당시에 현재 나이를 생각하면 어휴 많아 이러면서 아주 먼 훗날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지금 내가 그 나이가 되보니 이것도 별거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분명 이렇게 한 살 한 살 먹어갈 것이다. 이렇게 기억에 남는 추억들에 나이는 어렸던 청소년기다. 학교 다니는게 그렇게 재밌을 수 없었던 그 시간들이 지금 와서는 그때로 돌아 가고 싶어 안달이 나는 시간이 됐다. 

자의로 옮긴 것이 아닌 어쩔 수 없이 가게 되었던 그곳이 지금 와서 이렇게 그리울 줄은 몰랐다. 분명 처음 그 곳에 갔을때 난 생각했었다. 여길 좋아하지 않을 것이고 다시는 오지 않을 것이다 라고. 하지만 바뀌나 보다. 하루 하루 쌓인 추억들이 이렇게 소중할줄야.. 

참으로 아쉬운 것은 그 때 나와 함께 부대끼며 놀고 즐거워했던 그 아이들이 지금은 다들 각자 자기의 나라로 흝어져서 살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녔다면 나중에 동창회한다면 다들 모일 수 있겠지만 이렇게 흝어진 상황에서는 동창회 한번 하기도 어렵다. 만약 한다면 어디서 해야할까? 그리고 시간은 다들 맞을까? 비행기표를 살 여력이 있을까..?

물론 돌아갈 수 없다. 동창회 조차 기대하기 힘들다. 아직 그때의 아이들과 연락하기는 하지만 서로 바쁘고 이제는 서로 공유할 이야기거리조차 없다. 그리고 지금 나 혼자 그 곳을 방문한다해도 그때처럼 즐거울 수 있을까? 아니다. 해봤지만 오히려 더욱 그리움만 남고 많이 바꼈구나 라는 생각만 들 뿐이다.





쏴아아.. 이렇게 비오던 날 함께 뛰었던 그 친구들. 비오던 날 갖었던 로맨스. 비오던 날 집 안에서 그 비를 바라보던 추억들. 이제는 회색빛으로 물들여졌다.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시간이 간다는거 참 무서워요 Ver.2

Posted at 2009.02.04 14:02// Posted in sentimental

시간이 간다는거 참 무서워요   Ver.2

 

 

-pic. Puku in Hanoi, Vietnam-

 

 

 

과거의 기억들이 추억들이 하나씩 하나씩 잊혀져가고,

 

구체적이였던 하나의 기억이 점점 조각조각 나면서

 

점점 사라져가고,

 

분명 그땐 그랬지 라고 기억을 하는 말 속에 든 기억들이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흐릿해져가요

 

그 시간에 나는 참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잊지 않겠다던 일들이

 

지금 시점에서 보면 그게 중요했던가..하는 의문 들어요

 

 

18살 오늘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지금도 이렇게 흘러가겠죠..

 

지금 이런 생각을 하며 이런 글을 쓰는 기억이

 

 

1년뒤에 아니 6개월 뒤에는 생각이나 날련지요

 

 

 

이런 작은 사건이 아니라 큰 사건 예를 들면 대학교 입학같은

 

사건이라면 어떤가요

 

지금 생각해보니 기억이 잘안나요..

 

분명히 기뻐하면서 씁슬했다고 느끼는데..

 

그날 날씨가 어땠는지

 

그날 내가 어떤 표정이였는지

 

그날 무슨 옷을 입었는지 말이에요.

 

아.. 근데 입학식은 언제였죠?

 

 

....

 

 

 

 

"지금 말할 수 있는건 그때의 기억들에 비해 너무나 작네요.."

 




2008.12.14 04:56



신고
Tag 기억, 시간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시간이 간다는거 참 무서워요

Posted at 2009.02.04 13:57// Posted in sentimental

시간이 간다는거 참 무서워요   

 

 

 

오랜만에 여행을 갔다오니 또다시 이런 생각이 드네요.

 

정말 며칠전만해도 엠티 간다고 설레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가서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지금 집에와서 하..벌써 오늘 아침이였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며

 

하루하루 지날수록 이 추억 역시 멀어지고 조각조각 잊혀지겠지라고

 

생각하니 너무나 우울해져요.

 

지금 이렇게 생생하게 기억나는 좋은 추억들이 오늘 밤을 자고

 

내일이 지나고 모레가 지나고 이렇게 하루하루 지나갈 수록

 

조각 조각 잘라져 잊혀지고,

 

1년뒤, 2년 뒤에는 아..그때 사람들하고 바닷가에 가서 정말로 재밌었었지..

 

라고 생각하게 되겠죠.

 

참 슬프네요.

 

이렇게 소중한 기억들과 추억들이 하나씩 없어지고 기억이 자세히 안 날때마다

 

이렇게 시간이 도저히 멈출 수 없게 빨리 빨리 간다는걸 느낄 때마다 말이죠.

 

 

 

 

그러고 보니 생각나네요 대학교 들어와서 오티때의 기억

 

지금 말할 수 있는건 그때의 기억들에 비해 너무나 작네요..

 

후..



2008.08.11 01:47




신고
  1. 2009.02.06 12:56 신고 [Edit/Del] [Reply]
    흠~ 그래서 전 기록을 많이 해 두는 편이에요. 제가 천재가 아닌 이상은 소중한 기억과 추억들을 모두 기억하고 있을 순 없잖아요- 가끔씩 들춰 볼 수 있게 일기로 적어 놓고 그래요. 챠오님 너무 서글퍼하지 마세요~
    • 2009.02.06 13:36 신고 [Edit/Del]
      그렇긴하죠, 사진을 찍든, 글을 쓰든, 동영상을 찍든 어떠한 형식과 방법으로든 기록을 남겨두어야 하는데.. 그때의 심정이나 느낌 같은것들은 살아남지를 않으니까 아쉬워요.. 옛날 사진을 보면 이땐 이랬었지...이럴때도 있었구나 정도죠.. ㅠ 그래도 괴소녀님 말씀대로 가끔씩 들춰보는건 좋아요 ㅎㅎ
  2. 2013.04.20 02:28 신고 [Edit/Del] [Reply]
    바다에물방울뺀만큼활짝웃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