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의 폭설을 즐기는 방법

Posted at 2010.01.05 09:49// Posted in gossip


대학생의 폭설을 즐기는 방법


2010년 1월 4일 엄청난 양의 눈이 왔습니다. 어렸을 적부터 따뜻한 나라에서 산 저로서는 처음으로 본 엄청난 양의 눈이었다죠. 아침에 어머니께서 눈이 엄~청 많이 왔다고 하셨을 때는 에이 뭐 그리 많이 왔겠어? 하는 생각에 창문으로 밖을 보니 온통 새하얀 눈천지! 진짜 발이 푹푹 빠지는 정도의 눈이 쌓여있었습니다.

이 날은 지나친 폭설 양에 불구하고 이상하게도 우리에게 소소한 기쁨을 주는 뉴스들이 가득했습니다. 청담동에서 스키를 타는 지나치게 낙관적인 사람도 있었고 이를 보고 각구 각동 스키 코스를 만들어 배포하는 네티즌들도 많았습니다. 또한 어제의 단연 최고의 뉴스는 바로 waiting! 박대기 기자였는데요, 추운 날에도 적절하게 대기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박대기(waiting 팍)은 네티즌의 열화같은 성원에 힙입어
네이버위키피디아 사전에도 등록이 되었다고 하죠.

이런 모습처럼 제가 다니는 학교(성균관대학교)에서도 폭설을 즐거움으로 승화시키는 여러가지 모습이 보였는데도 그 중에 단연 최고는 바로 이글루 대결이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곳곳에 만들어진 이글루들의 대결은 보는 이들을 즐겁게 했으며 성균관대학교 커뮤니티 사이트에 관련 글이 올라가자 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럼 여러분도 어느 이글루가 가장 멋진지 한 번 뽑아주세요!

1. 고전 이글루

성균관대학교에 2008년까지 있었던 과학도서관과 2006년도까지 있었던 민주십자로가 있던 시절 만들어진 이글루로서 가장 최초의 이글루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규모와 정교함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과학도서관 앞에 당당하게 위용을 뽐내는 모습입니다.


2.  이것은 레알 이글루

2010년 1월 4일에 가장 늦게 올라온 이글루로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대운동장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규모는 작지만 정교함은 실제 이글루의 그것과 흡사합니다. 이 작품을 본 학우들은 '이것은...리얼이다!!' '여기 대한민국 맞아요?' 라는 반응을 보였으며 단숨에 추게로 진입하였습니다.



3. 삼도앞 이글루

몇몇 학우들이 직접 제설작업을 하며 성균관대학교 교정을 가꾸었고 그 뒤 기념비 적으로 이 이글루를 세웠습니다. 이 이글루는 1번 이글루와 흡사하게 새로 지어진 삼성디지털도서관(이하 삼지털, 삼도, 디도) 앞에 지어졌으며 정교함은 떨어지지만 규모로는 가장 큽니다. 하지만 위의 2번 이글루를 본 3번 이글루 만든이들이 자극을 받아 오늘 다시 좀 더 크고 정교한 이글루를 만든다고 합니다.




4. 일빠 이글루

2010년 1월 4일 가장 먼저 올라온 이글루 사진으로 현재로는 파괴되었다고 하는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아쉽게도 규모나 정교함이 부족해 그리 인기를 끌지는 못했지만 가장 먼저 만들어진 이글루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이 분들 역시 파괴되었다는 소식에 오늘 성을 만들어보겠다고 했으니 한번 기대해볼 만 합니다.






어제 우리들에게 웃음을 준 이글루! 과연 어느 이글루가 최고일까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눈보호 프로그램, EyeDefender

Posted at 2009.07.17 10:42// Posted in utility







눈보호(안구보호) 프로그램, EyeDefender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눈에도 무리가 오고 안구가 건조해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 역시 하루 5시간 이상을 컴퓨터 앞에 앉아있기에 요즘따라 눈에 뻑뻑해지고 흐릿해지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래서 생각을 한 것이 몇분마다 휴식을 취해보자 하고 다짐했지만 일을 하다보면 공부를 하다보면 저도 모르게 많은 시간이 흐른 뒤더군요. 그래서 혹시나 하고 찾아봤더니 이런 프로그램이 있더군요. 말 그대로 EyeDefender 눈 보호 프로그램입니다. 하지만 이름처럼 프로그램을 보면서 눈을 회복시키는 요런 프로그램은 아닙니다. 다만 적당한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도와주는 프로그램이죠.

EyeDefender는 특정 시간이 지난 뒤 약간의 시간동안 스크린세이버 처럼 화면에 그림이 뜨게 합니다. 예를 들면 45분 뒤에
2분동안 사진이 뜨게 하는거죠. 한마디로 두 가지 목적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시간이 얼마나 경과했는지 알 수 있으며 두 번째는 눈에게도 자신에게도 약간의 휴식시간을 줄 수 있는 것이죠.


위에 보이는 사진 처럼 꽃 사진이 화면에 꽉차게 보여집니다. 저 같은 경우는 이 사진을 2분동안 설정해 놓았는데 작업을 하다가도 이 사진이 뜨면 컴퓨터 화면을 끄거나 물을 마시거나 기지개를 펴면서 휴식을 취합니다. 여태까지는 꽤 괜찮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급한 일을 처리 하는 경우 종료를 해놓거나 저 화면을 뜰 당시 Esc 키를 눌르면 화면이 사라지니 자신 사정대로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옆에 보시면 상태창에 눈 모양 표시가 있습니다. 이 표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왼편부터 오른편으로 빨간색 게이지가 차는데 이 게이지가 다 차면 위의 스크린이 뜨게 됩니다. 마우스를 위에 올려놓는 경우엔 몇%가 진행되었고 어느정도 시간이 경과되는지도 알려줍니다.


설정에 대해서


1. Take a break! 를 누르면 위의 스크린 창이 뜨게 됩니다. 이렇게 수동으로도 사진을 뜨게 할 수 있습니다.

2. Settings 에서는 좀더 세부적인 사항 및 사진 교체가 가능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넣어서 그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3. Interval between breaks 에서는 작업 시간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45분 작업후 2분 휴식이라면 Interval between breaks를 45분으로 설정해 놓으면 되겠습니다.
4. Break duration 에서는 휴식시간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2분 휴식을 하겠다 하시는 분들은 2분으로 설정해 놓으면 됩니다.

5. Enabled 는 현재 사용 중이라는 걸 표시해줍니다.

6. 마지막으로 Reset 에서는 현재까지 바꾼 설정을 초기화 시킬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은 http://eterlab.com/eyedefender/ 여기서 다운 받으실 수 있으며 무료입니다.

EyeDefender로 잊혀진 휴식시간을 되찾아보세요 ^-^









 
  1. 2009.07.17 16:32 신고 [Edit/Del] [Reply]
    괜찮은 프로그램인 것 같네요.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인터넷을 붙잡고 있는 저 같은 사람에게는 더욱 말이죠. ^^;;;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