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복학을 앞두고. 2010.08.24

복학을 앞두고.

Posted at 2010.08.24 00:21// Posted in sentimental


복학을 앞두고.




복학 : [명사] 정학이나 휴학을 하고 있던 학생이 다시 학교에 복귀함

이제 다음주면 개강입니다. 원래 계획은 호주에 가서 6개월 정도 지내고 내년 3월달에 복학하는 것이었으나, 아버지의 권고로 예상보다 너무 일찍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공익 소집해제 후 복학을 하지 않은 이유가 호주에 가기 때문이었기에, 계획이 흐트러진 이상 복학을 늦출 이유가 없어 급하게 복학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번 주 금요일에 학교 행정실에 가서 복학 신청을 한 뒤, 부랴부랴 도서관으로 가서 수강신청을 하였습니다. 역시나 남들보다 3주 이상 늦게 한 수강신청이기에 들어야 하는 과목들의 자리는 거의 남아있지 않았고, 신청할 수 있는 자리라고는 남들이 기피하는 교수님들 수업 밖에 남아있지 않더군요. 하지만 지금 똥오줌 가릴 처지가 아니라 하나하나 수강 신청을 하였습니다. 운 좋게도 시간표는 만들어지더군요.

사실 복학 말고 다른 길을 알아보려 했습니다. 인턴 자리를 알아볼까 했지만, 학기 자체도 4학기를 마친 상태인데, 괜찮은 인턴 자리는 최소 6학기 이상 마친 자격을 요구하더군요. 그래서 차라리 이번 학기와 다음 학기를 듣고 그 후 자격 요건을 갖춘 후 원하는 인턴 자리에 지원해보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그래도 역시 걱정이 많이 앞섭니다. 생각지 못한 복학에다 제대복학이라 2년 반동안 학교 공부를 안했더니 전공에 대한 기억이 거의 전무한 상태입니다. 사실 학점도 좋지 않은 터라 매울 학점이 산더미거든요. 


그렇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역시나 도서관에서 공부 밖에 답에 없죠. 거기다가 이번 학기 무모하게 여자친구와 학점내기를 했습니다. 여자친구가 상당히 공부를 잘한다죠. 어쨋든 이렇게 여러가지 동기 부여를 하고 좀 더 자신감을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해야죠.

이번 학기에는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에 복학하는 복학생 여러분 화이팅입니다!







신고

'sentimen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학을 앞두고.  (0) 2010.08.24
말보다 행동으로 보이라.  (0) 2009.10.13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0) 2009.06.17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0) 2009.06.10
Too soon old, Too late smart (11)  (0) 2009.05.03
비오는 밤  (0) 2009.02.13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