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Posted at 2009.06.17 13:56// Posted in sentimental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어제 밤 잠이 안와 뒤척이다가 우연히 과거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눈 앞에서 펼쳐지던 과거의 그날들은 자세히 볼 수는 없었지만 나의 옛날이라는 사실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조용히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그리고 한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로 한 번만 돌아갈 수 있다면...'


2003년 겨울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직장 때문에 다른 나라로 가게 되었죠. 그때의 전 제가 좋아하던 친구들과 풍경들을 버리고 간다는게 너무나 마음에 들지 않았죠. 하지만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었어도 어렸던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그대로 베트남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나라와 새로운 환경은 너무나도 낯설었고 저는 그때 다짐을 했지요.

'절대 이 곳을 그리워하지 않겠다'

그때로부터 6년이 지났습니다. 그리고 저는 베트남에서의 추억 역시 너무나 소중하고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2003년 겨울 그때 당시 전 몰랐습니다. 제가 이렇게 그때를 그리워할지를.

유년기 시절에 제가 하지 못했던 행동들 중 가장 후회되는 한가지 행동이 있었습니다. 바로 사진입니다. 디카가 보편화 되기 이전이나 이후이나 전 사진을 잘 찍지 않았고 저 역시 찍히는 걸 싫어했습니다. 친구들이 사진 찍으면 전 물러나 있었고 찍는다 해도 뒤로 가있거나 그랬죠. 아마 제 얼굴이 맘에 안들어서였을꺼에요.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저렇게 하다보니 남는게 하나도 없더군요. 심지어 전에 살던 집들 사진조차 없습니다. 이렇게 아쉬울 줄이야.

그래서 디카를 산 뒤로는 많이 찍으려고 노력했었습니다. 다행히 디카를 산 이후에 사진들은 어느 정도 많이 남아있구요. 하지만 다시 한번 안타까운 일이 일어납니다.

몇 달전 프로그램을 잘 못 깔아서 컴퓨터를 어쩔 수 없이 포맷을 해야되었습니다. 다행히 약간의 사진들은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올라가있었지만 혼자만 간직하려고 모아둔 대부분의 사진들은 날아가버렸습니다. 어디서도 찾을 수 없네요.

이 생각이 어제도 나 미친듯이 제 방을 뒤졌습니다.

'백업해놓은 파일들이 있을꺼야..'

하지만 나오지 않더군요. 그렇게 제 추억들은 날아가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생각이 들더군요.

과거는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소중하다.

그렇습니다. 과거는 돌아갈 수 없고 되돌릴 수 없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시간도 이미 과거가 된 거겠죠. 그렇기에 더욱 아름답습니다.


이렇게 어제 잠이 들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sentimen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학을 앞두고.  (0) 2010.08.24
말보다 행동으로 보이라.  (0) 2009.10.13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0) 2009.06.17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0) 2009.06.10
Too soon old, Too late smart (11)  (0) 2009.05.03
비오는 밤  (0) 2009.02.13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베트남에는 패스트푸드 점이 없다?!


정답은 땡! 입니다. 하지만 3년전 하노이만 했어도 대답은 예스! 였겠지요. 자 그럼 오늘의 이야기를 풀어가보겠습니다. 베트남에는 크게 두 가지 외국계 브랜드 패스트푸드 점이 있습니다. 첫 번째가 롯데리아 두 번째가 KFC입니다. 제가 베트남에 처음 갔을 시절 아마 7~6년전에는 그런 얘기도 있었습니다. 베스킨 라빈스가 들어왔었는데 망해서 나갔다 라는 등의 이야기 말입니다. 사실인지 거짓인지는 모릅니다. 단순히 듣기만 했을 뿐이니까요.

사실 하노이에 패스트 푸드 점이 본격적으로 들어온 것은 3년전 부터 일 겁니다. 처음으로 하노이에 KFC가 소개되었죠. 이 때 하노이는 좀 과장해서 혼란의 도가니에 빠졌습니다. 한인 사회 포함해서요. KFC라니! 드디어 하노이에도 패스트 푸드점이 생기는 구나!  음.... 5년 전 쯤으로 돌아가볼까요?


5년전 제가 고등학교에 있을 때 마침 MRISA라고 인도차이나 반도의 몇몇 International School 들끼리 한 곳에 모여서 운동 시합을 하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라오스, 하노이, 호치민, 태국 등 몇몇 나라에 있는 주요 국제 학교들이 참여했죠. 봄하고 가을에 하는데 봄이 아마 축구하고 소프트볼이고 가을이 농구하고 배구였을겁니다. 뭐 어찌됐든 이때는 마침 호치민에 있는 ISHCMC에서 주최를 해서 그곳에 가서 게임을 하게 되었죠. 과연 우리가 호치민에 가서 가장 먼저 한 일이 뭐였을까요? 네, DIAMOND 백화점에 있는 KFC에 가서 햄버거를 먹는 것입니다. 너무나 패스트푸드에 길들여져있고 굶주려있던 우리는 KFC에 가서 햄버거 부터 먹었습니다. 그런데 참 아쉽게도 그 때 사스 때문에 햄버거에 치킨이 들어가지 않고 생선이 들어갔죠. 왠지 이상할 것 같죠? 근데 캔터키(K) 프라이드(F) 치킨(C)이 캔터키 피쉬 커틀렛 이라고 말도 은근히 잘 어울리듯 맛도 있었습니다. 뭐 치킨이 중요한가요 햄버거가 중요하죠. 한번 더 과장할께요. 햄버거를 먹으면서 감동의 눈물이 흐를뻔했습니다. 그리고 하노이로 돌아가는 마지막날 제 친구는 올라가는 비행기에 햄버거 10개를 실었습니다. 선생님이 하나만 달라고 했는데도 안 줘서 선생님께서 삐지셨다는 후문이 있죠.

자 그리고 두 번째 이야기는 짧습니다. 하노이 살던 아이가 혹시 호치민이라도 놀러가게 되면 모두들 말하죠. 다른건 필요없고 햄버거만 사오라고. 물론 저도 가끔 호치민으로 놀러갈때 친구들 선물을 항상 햄버거로 사줬던 기억이 납니다.

마지막 이야기로 호치민으로 수학여행 갔었을때 밤중에 몰래 숙소에서 빠져나와 정말 그 길 모르는 시내를 휘저으며 롯데리아에 가서 햄버거를 사오기도 했었지요. 친구들 모두 대단하다고..


이것이 바로 패스트푸드에 대한 열정이였습니다. 하지만 3년전에 보니 하노이에도 KFC가 생겼더라구요. 그래서 가보았습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약간 재밌는 광경을 보게 되죠. 잘 모르는 탓일까요? KFC안에서 담배피는 사람들도 있었고 대부분 햄버거를 포크로 찍어먹고 있었습니다. 위에 있는 빵부터 하나씩 하나씩. 아마 하노이의 외국 프랜차이즈 반대 때문에 이런 현상이 일어났었겠지요. 물론 지금은 안 그럴테지만요.


어쨋든 이상 베트남의 KFC 이야기였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베트남을 여행하기 전 간단 정보 #2

Posted at 2009.04.25 00:16// Posted in lost in Vietnam





1. 베트남(하노이든 호치민이든)하고 한국 시차는 2시간입니다.

 

2. 베트남의 돈 단위는 dong(동)입니다.

 

3. 베트남 공항에서 내리고 택시 탈시 가방 특히 조심하세요. 날치기 많습니다. 하노이 같은 경우는

덜하지만 호치민은 심합니다. 아마 호치민 공항 내리시고 공항밖으로 택시 타려고 나오면 베트남

사람 바글바글 할껍니다. 거길 지나가야하는데 가방, 귀중품 조심하세요. 꼭 잡고 눈 고정시키고 가세요

아저씨들 같은 경우 거기서 당하는게 한 두명이 아닙니다.

 

 

4. 하노이로 가시면 분짜하고 pho(pho24에서) 꼭 드세요

    호치민 가시면 pho하고 길거리 음식들 드셔보세요. +KFC(베트남 발음: 까엡씨)도 가보세요. 

 

5. 괜찮은 여유 느끼시고 싶으시면 하일랜드 커피 가세요. 그리고 거기서 베리베리 파라다이스 드셔보세요 상당히 맛있습니다.


베리베리 파라다이스

 

 

6. 호치민일시 오토바이 날치기 조심하세요. 특히 목걸이, 카메라 조심하세요.

 

7. 흥정하는 곳 가시면 무조건 한번 뒤 돌으세요 그러면 싸집니다.

 

8. 밤 12시 이후에는 모든(99%)의 가게가 닫습니다. 나이트클럽 포함(몰래 하기는 하지만

경찰 뜨면 닫음)

 

9. 베트남애들 영어 잘 못합니다. 왠만하면 회화 책 조그마한거 프린트 하시고 가셔서 쓰세요.

 

 

10. 택시는 메이린하고 마티즈 택시만 타세요. 메이린 택시가 안전하고 깨끗하고 마티즈 택시는

쌉니다.

 

11. 공항에서 택시탈때 미터기 키고 가자고 하세요. 절대 돈 계약하고 가지마세요.

150% 주는 거랑 마찬가지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베트남 여행을 위한 간단 정보

Posted at 2009.04.24 15:21// Posted in lost in Vietnam





혹시 베트남 가시거나 베트남 여행에 관심있으신 분들을 위해 작게 정보를 드리고자 써봅니다.

 

 

베트남에서 사용하는 언어는 베트남어이며 화폐는 Dong입니다.

 

베트남은 크게 두가지 도시가 있습니다. 하노이하고 호치민이죠. 북부와 남부에 따라 나뉘는 이

도시는 서로 성향이 다릅니다. 하노이는 수도이며 행정도시 격이고 호치민은 경제도시 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호치민이 좀더 번화하죠. 특히 몇년전까지 베트남에서는 KFC,맥도날드 같은 외국

브랜드를 차단하다가 풀었는데 호치민에 먼저 롯데리아와 KFC(까엡씨)가 들어오고 하노이에는

3년전에야 들어오게 되었죠. 그래서 하노이 사는 사람은 호치민 놀러가면 하노이로 돌아올때 선물로

KFC햄버거를 사왔다는 후문이... 뭐 어찌됐든 이렇습니다.

 

이렇게 하노이하고 호치민하고 차이가 큰데요. 우선 기후차이도 상당히 큽니다. 하노이 같은 경우는

계절이 쉽게 두가지로 나뉘어요. 여름과 겨울. 3~11월이 여름 12~2월이 겨울 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겨울에 눈이 내리냐? 이런건 아닙니다. 단순히 춥기만 해요. 그리고 여름도 살짝 선선한 봄/가을 같은

여름이 있죠. 이에 비해서 호치민은 1년 내내 여름입니다. 단지 나뉘는거는 우기/건기이죠. 우기때는

엄청나게 많이 비가 오기도 합니다.

 

그리고 물가 차이도 마찬가지로 나지요. 하노이가 호치민에 비해 많이 저렴한 편입니다.

예를 들어 베트남의 주요 교통수단인 오토바이 택시(쎄옴)의 가격의 경우 3년전에는

같은 기본 거리일 경우에는 하노이 3000동 호치민 5000동 이정도로 차이가 납니다.

하지만 택시는 비슷비슷합니다. 하지만 호치민이 도시가 더 크기 때문에 택시가 더 길게 가죠.

 

 

또한 호치민과 하노이에 따라서 여행지도 달라집니다.

하노이 근처의 여행지는 하롱베이(한국에도 알려진 경관),하이퐁(휴향지),사파(높은 산,겨울에 운

좋으면 눈도 내림),

중부 근처 여행지는 후에(hue 과거 성), 호이안

그리고 호치민 근처 여행지는 구찌터널, 메콩강(메콩델타, 큰강), 냐짱(해변), 붕따우(해변), 무이네(해변) 정도 입니다.

 

 

더 궁금한 점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