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어제 고등학교 한 친구가 입대한 다는 것을 빌미로 고등학교 동창들이 모두 모이게 되었습니다. 아직 스물 셋인 나이이지만, 왜 이렇게 오랜만에 만난 느낌이었을까요? 하지만 금세 어제 만났다가 오늘 또 만난 것처럼 허물없이 와글와글 하기 시작했습니다. 술이 한잔 들어가고 고기 한 점 먹으면서 한 명 한 명 말하기 시작합니다. ‘그 왜 예전에 그랬잖아~기억 안나 그때?’ 하며 시작되는 우리의 옛날 이야기들은 아무리 그 당시 민망했던 일들이라도 좋은 안주거리입니다. 한 명씩 서로 그 당시에 있었던 이야기들을 한 보따리씩 풀기 시작하고 어느 사이 술이 떨어져가고 고기가 줄어갑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이렇게 서로 만나 옛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어느 사이 오랫동안 만나지 않았던 벽이 허물어지며 그 당시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땐 그랬지……’ 이 말 한마디가 얼마나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렇게 시작되는 추억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참 힘이 되는 이야기들입니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빨리 고등학교 생활이 끝나길 바랬고 어찌나 대학교에 빨리 들어가서 대학교에 가고 싶어했는지 지금은 살짝 웃음이 납니다. 지금 만약 너 혹시 3년 전이나 5년 전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할래?’ 라고 물으면 당연하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헌데 그 때는 그리도 나이를 먹고 싶어하고 대학교에 입학하길 원했을까요? 지금은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그 당시에도 중학교 때를 추억하고 되돌아가고 싶었을까요? 아마도 그랬을 겁니다. 중학교 당시의 추억들도 참 소중하고 아름다웠거든요. 갑자기 기억나네요. 중학교 3학년 말에 다른 학교로 전학가면서 정말 많이 아쉬워하고 슬퍼했는지 말이죠. 언젠간 다시 돌아와야지 라고 다짐했는데 그 다짐은 아직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어떨까요? 오늘날들의 이 날들을 미래의 나는 그리워할까요? 분명 2년 뒤에도 지금을 그리워 할겁니다. 역시나 그땐 그랬지……’ 하며 오늘을 회상할겁니다. 그러면서 오늘 적은 이 글들을 보며 웃고 있겠죠.

 

후회 없는 삶을 살자항상 회상의 결말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중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첫사랑을 회상하든,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언제나 아쉬움이 남거든요. 그 어떤 하루가 아쉽지 않을까요? 그 당시에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지금은 얼마나 기억에 남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왜 좀더 참여하지 않았을까 하며 고민도 해보고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추억이 남지 않았나 하며 위로하기도 합니다. 어찌됐든 책장에 인쇄된 활자나 마찬가지인 과거인걸요. 지금 제가 애써봤자 과거는 바꿀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아름답지요.

 

프로포즈 대작전이라는 일본 드라마가 있습니다. 드라마는 주인공이 과거의 실수들을 모면하기 위해 요정(요정이라기 보다는 아저씨)의 힘을 빌려 과거로 잠깐 가서 실수를 바로 잡고 옵니다. 하지만 이렇게 바로 잡고 와도 언제나 후회를 합니다. 완벽한 과거는 없기 때문일 겁니다. 오히려 이런 후회나 아쉬움이 과거를 더욱 아름답게 만드는 요소 인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나눈 추억이야기들이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술 잔을 한 잔 부딪치며 나눴던 이야기들이 앞으로 살아가는데 힘이 되겠죠. 그리고 이렇게 다시 혼자 회상하는 이 추억들이 내일의 안주거리가 될 겁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여성을 위한 내숭 방법

Posted at 2009.05.22 02:04// Posted in - other -





예전에 자주 가는 커뮤니티에 썼던 글인데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블로그에 올려봅니다.





내숭방법 하나

 

"여지"를 주면 됩니다

공간을 보여주면 되는거죠

공간없이 빈틈없는 여자에게는 남자가 쉽게 다가설 수 없습니다

공간을 만드세요

 

 

 

내숭방법 둘

 

밑에 글의 연장선입니다

첫번째는 "여지"를 만들어라 였죠?

두번째는 "착각"하게 하라입니다

 남자로 하여금 이사람하고 잘될수 있겠다 아니면

 이사람이 나에게 관심이 있나하고 착각하게 만드는거죠

 예를 들어서 외롭다는 말을 그 사람앞에서만 은근 자주 한다거나(절대 많이 하라는 뜻이 아닙니다)

 아니면 스킨쉽을 한다더거나 너만 이라는단어를 강조하거나 여러가지방법이있겠죠

 이것역시 착각을 하게 함으로써

 여지를 만들어놓는거죠

 

 

내숭방법 셋

 

첫번째는 "여지"였고

 두번째는 "착각"이였죠?

 세번째는 "가능성" 입니다

 이번에도 역시 첫번째와 두번째의 연장선인데

 남자로 하여금 가능성을 주는 겁니다

 여지를 줌으로써 착각하게 만들었고 착각을 하게 만듬으로써 남자에게 가능성을 주는거죠

 여지랑 같은 말 아니냐구요?

 여기서 여지와 가능성은 좀 다른 의미입니다.

 여지란건 불확실한 가능성이고 지금 말하는 가능성은 확실한 가능성이죠 착각을 통해 형성된..

 어떻게 하냐구요?

 기회를 주세요, 약속을 잡게 만드세요,

 아니면 약속을 먼저 잡아도 상관없습니다

 만나서 남자를 요리하는건 여자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한마디만 하면 되는거죠

 

 "오늘 너무 즐거웠어, 다음에 또 놀자"

 

 

 

쉬어가는 내숭 방법 1

 

하트를 보내라

문자보낼 시 이모티콘을 이용하세요

 ^^ , ^^* , >_<//

라든지 많은 종류가 있겠지만 이중에 최고는 단연 ♥,♡ 하트죠

문자에 넣어주세요

 

쉬어가는 내숭방법 2



정말 맘에 드는 사람이 있다면 아니면 나한테 관심을 가지게 만들고 싶다면

저녁 12시 이후에 문자를 보내라




"모해...?"



 
내숭 방법 마지막- 부제: 내숭은 필요없다

 

저런 밑에 있는 제가 쓴 쓸데없는 글들

정말 누군가를 좋아하면 다 필요 없어요

눈에 보이지도 않으며 마음만 가게 되요

저런걸 알면서도 문자 기다리게 되고

문자하나하나에 기뻐하게 되고

소심해져요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건 참 행복한겁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