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어제 고등학교 한 친구가 입대한 다는 것을 빌미로 고등학교 동창들이 모두 모이게 되었습니다. 아직 스물 셋인 나이이지만, 왜 이렇게 오랜만에 만난 느낌이었을까요? 하지만 금세 어제 만났다가 오늘 또 만난 것처럼 허물없이 와글와글 하기 시작했습니다. 술이 한잔 들어가고 고기 한 점 먹으면서 한 명 한 명 말하기 시작합니다. ‘그 왜 예전에 그랬잖아~기억 안나 그때?’ 하며 시작되는 우리의 옛날 이야기들은 아무리 그 당시 민망했던 일들이라도 좋은 안주거리입니다. 한 명씩 서로 그 당시에 있었던 이야기들을 한 보따리씩 풀기 시작하고 어느 사이 술이 떨어져가고 고기가 줄어갑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이렇게 서로 만나 옛날 이야기를 하다 보면 어느 사이 오랫동안 만나지 않았던 벽이 허물어지며 그 당시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땐 그랬지……’ 이 말 한마디가 얼마나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렇게 시작되는 추억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참 힘이 되는 이야기들입니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빨리 고등학교 생활이 끝나길 바랬고 어찌나 대학교에 빨리 들어가서 대학교에 가고 싶어했는지 지금은 살짝 웃음이 납니다. 지금 만약 너 혹시 3년 전이나 5년 전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할래?’ 라고 물으면 당연하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헌데 그 때는 그리도 나이를 먹고 싶어하고 대학교에 입학하길 원했을까요? 지금은 잘 기억나지는 않지만 그 당시에도 중학교 때를 추억하고 되돌아가고 싶었을까요? 아마도 그랬을 겁니다. 중학교 당시의 추억들도 참 소중하고 아름다웠거든요. 갑자기 기억나네요. 중학교 3학년 말에 다른 학교로 전학가면서 정말 많이 아쉬워하고 슬퍼했는지 말이죠. 언젠간 다시 돌아와야지 라고 다짐했는데 그 다짐은 아직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은 어떨까요? 오늘날들의 이 날들을 미래의 나는 그리워할까요? 분명 2년 뒤에도 지금을 그리워 할겁니다. 역시나 그땐 그랬지……’ 하며 오늘을 회상할겁니다. 그러면서 오늘 적은 이 글들을 보며 웃고 있겠죠.

 

후회 없는 삶을 살자항상 회상의 결말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중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첫사랑을 회상하든,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든, 언제나 아쉬움이 남거든요. 그 어떤 하루가 아쉽지 않을까요? 그 당시에는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지금은 얼마나 기억에 남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왜 좀더 참여하지 않았을까 하며 고민도 해보고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추억이 남지 않았나 하며 위로하기도 합니다. 어찌됐든 책장에 인쇄된 활자나 마찬가지인 과거인걸요. 지금 제가 애써봤자 과거는 바꿀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아름답지요.

 

프로포즈 대작전이라는 일본 드라마가 있습니다. 드라마는 주인공이 과거의 실수들을 모면하기 위해 요정(요정이라기 보다는 아저씨)의 힘을 빌려 과거로 잠깐 가서 실수를 바로 잡고 옵니다. 하지만 이렇게 바로 잡고 와도 언제나 후회를 합니다. 완벽한 과거는 없기 때문일 겁니다. 오히려 이런 후회나 아쉬움이 과거를 더욱 아름답게 만드는 요소 인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나눈 추억이야기들이 너무나도 고맙습니다. 술 잔을 한 잔 부딪치며 나눴던 이야기들이 앞으로 살아가는데 힘이 되겠죠. 그리고 이렇게 다시 혼자 회상하는 이 추억들이 내일의 안주거리가 될 겁니다. 추억을 회상하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Posted at 2009.06.17 13:56// Posted in sentimental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어제 밤 잠이 안와 뒤척이다가 우연히 과거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눈 앞에서 펼쳐지던 과거의 그날들은 자세히 볼 수는 없었지만 나의 옛날이라는 사실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조용히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그리고 한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로 한 번만 돌아갈 수 있다면...'


2003년 겨울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직장 때문에 다른 나라로 가게 되었죠. 그때의 전 제가 좋아하던 친구들과 풍경들을 버리고 간다는게 너무나 마음에 들지 않았죠. 하지만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었어도 어렸던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그대로 베트남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나라와 새로운 환경은 너무나도 낯설었고 저는 그때 다짐을 했지요.

'절대 이 곳을 그리워하지 않겠다'

그때로부터 6년이 지났습니다. 그리고 저는 베트남에서의 추억 역시 너무나 소중하고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2003년 겨울 그때 당시 전 몰랐습니다. 제가 이렇게 그때를 그리워할지를.

유년기 시절에 제가 하지 못했던 행동들 중 가장 후회되는 한가지 행동이 있었습니다. 바로 사진입니다. 디카가 보편화 되기 이전이나 이후이나 전 사진을 잘 찍지 않았고 저 역시 찍히는 걸 싫어했습니다. 친구들이 사진 찍으면 전 물러나 있었고 찍는다 해도 뒤로 가있거나 그랬죠. 아마 제 얼굴이 맘에 안들어서였을꺼에요.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저렇게 하다보니 남는게 하나도 없더군요. 심지어 전에 살던 집들 사진조차 없습니다. 이렇게 아쉬울 줄이야.

그래서 디카를 산 뒤로는 많이 찍으려고 노력했었습니다. 다행히 디카를 산 이후에 사진들은 어느 정도 많이 남아있구요. 하지만 다시 한번 안타까운 일이 일어납니다.

몇 달전 프로그램을 잘 못 깔아서 컴퓨터를 어쩔 수 없이 포맷을 해야되었습니다. 다행히 약간의 사진들은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올라가있었지만 혼자만 간직하려고 모아둔 대부분의 사진들은 날아가버렸습니다. 어디서도 찾을 수 없네요.

이 생각이 어제도 나 미친듯이 제 방을 뒤졌습니다.

'백업해놓은 파일들이 있을꺼야..'

하지만 나오지 않더군요. 그렇게 제 추억들은 날아가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생각이 들더군요.

과거는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소중하다.

그렇습니다. 과거는 돌아갈 수 없고 되돌릴 수 없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시간도 이미 과거가 된 거겠죠. 그렇기에 더욱 아름답습니다.


이렇게 어제 잠이 들었습니다.








신고

'sentimen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학을 앞두고.  (0) 2010.08.24
말보다 행동으로 보이라.  (0) 2009.10.13
과거는 되돌아갈 수 없기에 아름답다.  (0) 2009.06.17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0) 2009.06.10
Too soon old, Too late smart (11)  (0) 2009.05.03
비오는 밤  (0) 2009.02.13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Posted at 2009.06.10 00:44// Posted in sentimental









아름다운 추억과 기억 그리고 과거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항상 옛날 기억을 회상한다. 쏴아아아 떨어지는 빗소리에 취하다 보면 어느새 옛날 사진들을 뒤적이며 그 때를 추억한다. 비가 많이 왔었지 하며.. 아득히 기억나는 그 시간들을 그때는 왜 소중하다고 생각하지 못했을까.


참 후회되는게 많다. 가장 후회되는 것 중에 하나는 많은 사진을 남기지 못 한것이다. 그곳에 있던 3년동안 많은 시간과 추억들이 있었는데 단지 기억하기만 하고 사진으로 남기지 못했다는게 너무나 후회가 된다.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들, 그리고 의미없이 흘러간 시간들이라도 찍어서 남겨둘껄 하고 아직도 후회한다. 왜 그러지 못 했는지.. 그래도 몇되지 않은 사진들을 보면서도 이때 참 좋았었지, 이때 참 재밌었지 하고 회상하다보면 어느덧 미소가 걸린다. 그러면서 나도 모르게 사진 보기 삼매경에 빠져든다. 정말 대충 찍은 사진이라도 왜이리 재밌게만 느껴지는지..

또 한가지 후회되는 것은 내가 사진에 찍히는 것을 싫어했던 것이다. 나 자신의 얼굴이 맘에 안들어 설령 카메라를 들이대기만 하면 획 하고 피했는데 지금와서 그렇게 후회될 수가 없다. 많은 사진들에 내 얼굴이 없다. 분명히 난 거기 있었는데 함께 즐기고 생활하고 있었는데 내 얼굴은 없다. 다행히 그리 많지 않아도 어느정도 있긴 하지만, 내가 얼굴을 피했던 기억이 생생하게 나는 그러한 사진들을 보면 아직도 후회가 든다. 물론 지금이야 사진 찍는다하면 무조건 들이대려고 하지만 그때는 그게 그렇게 싫었다.

 
그 때로부터 참 많은 시간이 지났다. 그 당시에 현재 나이를 생각하면 어휴 많아 이러면서 아주 먼 훗날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지금 내가 그 나이가 되보니 이것도 별거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분명 이렇게 한 살 한 살 먹어갈 것이다. 이렇게 기억에 남는 추억들에 나이는 어렸던 청소년기다. 학교 다니는게 그렇게 재밌을 수 없었던 그 시간들이 지금 와서는 그때로 돌아 가고 싶어 안달이 나는 시간이 됐다. 

자의로 옮긴 것이 아닌 어쩔 수 없이 가게 되었던 그곳이 지금 와서 이렇게 그리울 줄은 몰랐다. 분명 처음 그 곳에 갔을때 난 생각했었다. 여길 좋아하지 않을 것이고 다시는 오지 않을 것이다 라고. 하지만 바뀌나 보다. 하루 하루 쌓인 추억들이 이렇게 소중할줄야.. 

참으로 아쉬운 것은 그 때 나와 함께 부대끼며 놀고 즐거워했던 그 아이들이 지금은 다들 각자 자기의 나라로 흝어져서 살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녔다면 나중에 동창회한다면 다들 모일 수 있겠지만 이렇게 흝어진 상황에서는 동창회 한번 하기도 어렵다. 만약 한다면 어디서 해야할까? 그리고 시간은 다들 맞을까? 비행기표를 살 여력이 있을까..?

물론 돌아갈 수 없다. 동창회 조차 기대하기 힘들다. 아직 그때의 아이들과 연락하기는 하지만 서로 바쁘고 이제는 서로 공유할 이야기거리조차 없다. 그리고 지금 나 혼자 그 곳을 방문한다해도 그때처럼 즐거울 수 있을까? 아니다. 해봤지만 오히려 더욱 그리움만 남고 많이 바꼈구나 라는 생각만 들 뿐이다.





쏴아아.. 이렇게 비오던 날 함께 뛰었던 그 친구들. 비오던 날 갖었던 로맨스. 비오던 날 집 안에서 그 비를 바라보던 추억들. 이제는 회색빛으로 물들여졌다.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비오는 밤

Posted at 2009.02.13 09:35// Posted in sentimental

Rainy night

 

 

추운 2009년 2월 13일 새벽이에요

 

추위에 못 이겨 긴팔에 긴바지에 가디건을 걸치고,

 

며칠전 사두었던 맥주를 꺼내서 마셨어요..

 

한 모금 마실 때 마다 조금씩 예전의 저의 모습이 떠올랐어요

 

왜 였을까요..?

 

.

.

.

.

 

 

전 참 비오는 날이 좋아요.

 

어두운 하늘도, 우산으로 가득찬 거리도, 비오는 냄새도,

 

비오는 날 바쁘게 뛰어가는 사람들도, 창밖을 두드리는 빗방울

 

소리도...

 

이렇게 비 오는 날 흔히 볼 수 있는,

 

이렇게 비 오는 날 흔히 들을 수 있는,

 

이렇게 비 오는 날 흔히 느낄 수 있는,

 

그런 비 오는 날이 너무 좋아요

 

 

 

 

언제 였을까요..?

 

쏴아아.. 비가 쏟아지던날,

 

기분 좋게 한 손엔 펼치지 않은 우산을 들고 비를 맞았어요

 

머리 위로 내리는 비가 그렇게 좋을 순 없었어요

 

 

가끔은 비가 오는 날, 창문을 열고 창문 밖으로 내리는 비를

 

한동안 가만히 보고 있었죠

 

그냥 그렇게 보고 있는게 너무 좋았나봐요 

 

 

요즘도 그래요, 비가 내리면 조용히 방에 앉아 빗소리를 들어요

 

'토독 토도독'

 

한 방울 한 방울씩 떨어지는 빗소리가 참 좋더라구요

 

 

이렇게 비를 좋아하고 추억하는 건,

 

그 비 안에 추억들이 많아서 일까요..?

 

그래요 그럴거에요

 

한방울 한방울 내리는 빗방울 속에

 

하나하나 추억하고 싶은 기억들이 담아져있어요

 

 

비가 올때마다 저는 그 기억들을 추억해요

 

그때만 추억할 수 있는 기억들이 있거든요

 

 

 

 

 

그래요..

 

지금도 이렇게 겨울 한가운데 서서 비를 추억하고 있네요..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시간이 간다는거 참 무서워요

Posted at 2009.02.04 13:57// Posted in sentimental

시간이 간다는거 참 무서워요   

 

 

 

오랜만에 여행을 갔다오니 또다시 이런 생각이 드네요.

 

정말 며칠전만해도 엠티 간다고 설레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가서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지금 집에와서 하..벌써 오늘 아침이였었구나 라는 생각을 하며

 

하루하루 지날수록 이 추억 역시 멀어지고 조각조각 잊혀지겠지라고

 

생각하니 너무나 우울해져요.

 

지금 이렇게 생생하게 기억나는 좋은 추억들이 오늘 밤을 자고

 

내일이 지나고 모레가 지나고 이렇게 하루하루 지나갈 수록

 

조각 조각 잘라져 잊혀지고,

 

1년뒤, 2년 뒤에는 아..그때 사람들하고 바닷가에 가서 정말로 재밌었었지..

 

라고 생각하게 되겠죠.

 

참 슬프네요.

 

이렇게 소중한 기억들과 추억들이 하나씩 없어지고 기억이 자세히 안 날때마다

 

이렇게 시간이 도저히 멈출 수 없게 빨리 빨리 간다는걸 느낄 때마다 말이죠.

 

 

 

 

그러고 보니 생각나네요 대학교 들어와서 오티때의 기억

 

지금 말할 수 있는건 그때의 기억들에 비해 너무나 작네요..

 

후..



2008.08.11 01:47




신고
  1. 2009.02.06 12:56 신고 [Edit/Del] [Reply]
    흠~ 그래서 전 기록을 많이 해 두는 편이에요. 제가 천재가 아닌 이상은 소중한 기억과 추억들을 모두 기억하고 있을 순 없잖아요- 가끔씩 들춰 볼 수 있게 일기로 적어 놓고 그래요. 챠오님 너무 서글퍼하지 마세요~
    • 2009.02.06 13:36 신고 [Edit/Del]
      그렇긴하죠, 사진을 찍든, 글을 쓰든, 동영상을 찍든 어떠한 형식과 방법으로든 기록을 남겨두어야 하는데.. 그때의 심정이나 느낌 같은것들은 살아남지를 않으니까 아쉬워요.. 옛날 사진을 보면 이땐 이랬었지...이럴때도 있었구나 정도죠.. ㅠ 그래도 괴소녀님 말씀대로 가끔씩 들춰보는건 좋아요 ㅎㅎ
  2. 2013.04.20 02:28 신고 [Edit/Del] [Reply]
    바다에물방울뺀만큼활짝웃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